불광사 내홍 격화…조계종 사찰 최초 노조 설립

입력 : ㅣ 수정 : 2018-08-14 15: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불교조계종 불광사가 내홍에 휩싸인 가운데 조계종 사찰 최초로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불광사 종무원들은 14일 고용안정과 신변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해 노동조합을 설립했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7일 송파구청에서 노조설립 신고필증을 받았으며, 상급단체에는 미가입했다고 설명했다.

불광사 전체 종무원 30여명 중 가입 인원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대표성을 지닐 만큼 인원을 확보했다고 노조는 덧붙였다.

이들은 현재 일부 신도가 불광사를 점거하고 있고 자신들은 불법적 징계와 폭력을 당했다며 업무방해 중단과 종무 정상화 등을 요구했다.

조계종 포교원장 지홍 스님이 창건주인 서울 송파구 석촌동 불광사는 최근 극심한 내부 갈등을 겪었다.

지홍 스님이 부설 유치원에서 부당하게 급여를 받았다는 의혹 등이 제기됐고, 광덕문도회 일부 스님과 신도는 지홍 스님에게 창건주 권한을 내려놓으라고 요구했다.

광덕문도회는 불광사를 설립한 광덕 스님 제자들로 구성된 모임으로 지홍 스님 역시 그의 제자다.

종무원들은 불광사의 합법적 창건주는 지홍 스님이며, 법적 권한이 없는 측에서 종무원들을 징계하고 사찰 출입을 가로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홍 스님이 불광사 회주직에서 물러나고 광덕문도회에서도 탈퇴했지만, 창건주 권한과 주지 임명 등을 둘러싼 대립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