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천만 돌파…역대 22번째 ‘천만 클럽’ 가입

입력 : ㅣ 수정 : 2018-08-14 15: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편과 더불어 ‘쌍천만’ 영화 등극
시리즈 연속 천만 돌파 앞둔 ‘신과함께2’ 영화 ‘신과함께-인과연’(신과함께2)이 천만 관객을 돌파를 앞두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신과함께2’는 22만 8475명을 동원, 누적 관객 수는 985만 9622명이다. 지난해 1441만 명의 관객을 모은 ‘신과함께-죄와벌’에 이어 천만 관객을 돌파하면 한국영화 사상 최초 시리즈 영화 연속 천만 돌파를 기록한다. 사진은 14일 서울의 한 영화관. 2018.8.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시리즈 연속 천만 돌파 앞둔 ‘신과함께2’
영화 ‘신과함께-인과연’(신과함께2)이 천만 관객을 돌파를 앞두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신과함께2’는 22만 8475명을 동원, 누적 관객 수는 985만 9622명이다. 지난해 1441만 명의 관객을 모은 ‘신과함께-죄와벌’에 이어 천만 관객을 돌파하면 한국영화 사상 최초 시리즈 영화 연속 천만 돌파를 기록한다. 사진은 14일 서울의 한 영화관. 2018.8.14 연합뉴스

개봉과 동시에 흥행 돌풍을 일으킨 ‘신과함께-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이 개봉 14일째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1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이날 오후 2시 34분 ‘신과함께2’ 누적 관객 수가 1천만2천508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신과함께2’는 지난 5월 천만 고지를 밟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역대 22번째로 ‘천만 영화 클럽’에 가입했다.

또 1천441만1천47명을 동원한 전작 ‘신과함께-죄와 벌’과 함께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1·2편 ‘쌍천만 영화’라는 타이틀을 품에 안았다.

지난 1일 개봉한 이 영화는 첫날부터 124만6천692명을 불러들이며 개봉일 최다관객 동원 기록을 경신했다. 기존 기록은 지난 6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이 세운 118만2천374명이었다.

영화는 개봉 후 5일 연속 100만 관객 동원이라는 신기록도 작성했다. 특히 개봉 첫 주말인 4일에는 146만6천416명을 불러모아 영화 사상 하루 최다관객 동원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어 200만부터 800만까지 역대 최단 기간 돌파 기록을 경신했고, 900만 고지는 역대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명량’과 타이기록을 이루며 돌파했다.

개봉 14일째 천만 관객 돌파는 ‘명량’의 12일째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종전 2위 기록은 전작 ‘신과함께-죄와 벌’의 개봉 16일째였다.

‘신과함께’는 한국영화 최초로 1·2편을 동시에 제작하며 총 400억 원가량이 투입됐다. 1·2편을 더한 손익분기점은 최종 관객 1천300만 명 선이다. 1편이 1천400만 명을 돌파한 만큼 2편 매출액은 모두 수익으로 잡히는 셈이다.

전날까지 ‘신과함께2’ 누적매출액은 822억9천628만6천849원으로 전작의 1천156억9천963만4천137원과 더하면 이미 2천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해외 흥행 성적도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 중이다. 대만에서는 개봉 첫 주 580만 달러(한화 약 65억 원) 매출을 올렸다. 이는 직전 개봉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대만 오프닝 스코어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홍콩에서도 개봉 첫 주 330만 달러(한화 약 37억 원) 매출을 달성하며 올해 홍콩에서 개봉한 아시아 영화를 통틀어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아울러 한국과 동시 개봉한 북미, 호주, 뉴질랜드를 비롯해 지난주에 개봉한 베트남에서도 역대 한국영화 중 최고 오프닝 스코어 주인공에 등극했다.

이번 주부터 태국, 미얀마, 인도네시아, 라오스, 캄보디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11개국에서 9월 초까지 순차적으로 개봉하며 국내에 이어 해외에서도 흥행 열풍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신과함께2’는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오가며 그들 사이에 얽힌 인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전편에서 호불호가 갈린 ‘신파’를 배제하고 이야기가 지닌 힘에 집중하면서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을 받는다.

한국적 정서를 담은 쉬운 이야기와 첨단 시각 효과의 결합으로 가족 관객의 발길을 붙잡은 것이 ‘연타석 홈런’의 첫 번째 요인으로 꼽힌다.

여기에 역대 박스오피스 2위에 오른 전편의 후광효과와 하정우·마동석 등 스토리텔링에 능한 배우의 호연, 개봉과 함께 극성을 부린 폭염도 흥행에 크게 기여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