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 최초 ‘쌍천만 영화’ 탄생했다...개봉 14일째 천만 축포 터뜨린 ‘신과 함께2’

입력 : ㅣ 수정 : 2018-08-14 16: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영화 최초로 1, 2편 모두 천만 관객을 모은 ‘쌍천만 영화’가 탄생했다.

개봉과 동시에 흥행 돌풍을 일으킨 ‘신과 함께-인과 연’(이하 신과 함께2)이 개봉 14일 째인 14일 오후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2시 34분 ‘신과 함께2’ 누적 관객 수가 1000만 2508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000만 관객 돌파 자축하는 ‘신과 함께’ 김용화 감독과 주연 배우들

▲ 1000만 관객 돌파 자축하는 ‘신과 함께’ 김용화 감독과 주연 배우들

이로써 ‘신과 함께2’는 지난 4월 말 개봉해 1121만명을 모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역대 흥행 22위로 ‘천만 영화’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개봉 14일 째 10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은 ‘명량’의 12일 째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종전 2위는 전작인 ‘신과함께-죄와 벌’(개봉 16일째)였다.

지난 겨울 1편인 ‘신과 함께-죄와 벌’이 1441만명을 동원한 것을 감안하면 ‘신과 함께’ 1, 2편이 모은 관객 수만 2400만명이 넘는다. 이번 2편은 가족간의 사랑과 갈등, 속죄와 구원 등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주제를 이승과 저승,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풍성한 서사로 풀어가며 전 연령대를 품었다. 여기에 할리우드 못지 않은 시각적 특수효과(VFX), 우리 현실을 비추는 유머 등을 능수능란하게 활용한 것이 흥행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전편과 원작인 동명 웹툰이 다져놓은 팬덤의 후광효과, 올 여름 이례적인 ‘폭염 특수’도 관객 동원에 힘을 보탰다.
신과 함께2

▲ 신과 함께2

‘신과 함께2’는 해외에서도 흥행 기록을 다시 쓰고 있다. 대만에서는 개봉 첫 주 580만 달러(약 65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을 제쳤다. 홍콩에서도 개봉 첫 주 330만 달러(약 37억 원)를 벌어들이며 올해 홍콩에서 개봉한 아시아 영화 가운데 가장 크게 흥행했다.

국경을 넘어 아시아권을 중심으로 해외 관객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고 있어 연간 관객이 수년째 2억여명으로 정체돼 있는 국내 영화산업의 확장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3, 4편 제작도 논의되고 있어 국내의 프랜차이즈 영화의 활발한 기획·제작에도 자극이 될 전망이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