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미 18차례 수상 솔 가수 아레사 프랭클린 “죽음을 준비”

입력 : ㅣ 수정 : 2018-08-14 1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레미상을 18차례나 수상한 미국의 솔 가수 아레사 프랭클린(76)이 중병에 걸려 스러지고 있다고 지인이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A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그녀의 용태가 슬프게도 몹시 좋지 않다고 전했다. 연예 전문 TMZ 닷컴도 일주일 전 오랜 친구가 스스로 죽음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녀의 몸무게가 39㎏ 밖에 안 나가며 건강이 형편 없는 상황이 됐다. 2주 전 아레사의 모든 지인들끼리는 언제라도 눈을 감을 수 있다는 말들이 오갔다”고 전했다.

올해 초 그녀는 건강 문제로 계획했던 콘서트를 취소하고 의사로부터 두 달 동안 충분히 휴식을 취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디트로이트 방송사 WDIV Local 4와의 인터뷰를 통해 스티브 원더와 함께 작업하는 새 앨범을 발표한 뒤 투어 무대에서 은퇴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당시 그녀는 “앨범을 레코딩할 것이다. 하지만 그게 콘서트에 나서는 마지막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랭클린은 무려 70년 가까이 무대에 서 역대 가장 많은 앨범 판매고를 기록한 가수 가운데 한 명이다. 앨범 ‘Lady Soul’과 ‘I Never Loved A Man The Way I Love You’, 히트곡으로는 ‘Respect’와 ‘(You Make Me Feel Like) A Natural Woman’이 손꼽힌다. 1987년 로큰롤명예의전당에 흑인 여성 최초로 헌액됐다.

쾌유를 기원하는 팝스타들이 줄을 잇고 있다. 머라이어 캐리는 트위터에 “프랭클린은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영향을 준 가수”라며 “솔의 여왕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래퍼 미시 엘리엇은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을 음악을 선사한 전설적 가수의 쾌유를 빌었다. 마크 프로스트, 앤디 코언, 시아라 등도 모두 존경을 표시하며 프랭클린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당대 최고의 가창력을 자랑한 휘트니 휴스턴, 캐리, 셀린 디옹 등이 모두 존경해마지 않는 최고의 디바로 손꼽은 인물이다.

이날 유튜브에서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014년 당시 ‘솔의 여왕’을 외치며 그녀를 소개하고 그녀가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열창하는 동영상이 많은 조회 수를 기록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