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내가 ‘가을남자’

입력 : ㅣ 수정 : 2018-08-14 0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롯데·KIA·삼성 5위 쟁탈전
KBO리그 5~8위 팀들이 2게임 차 내에 다닥다닥 붙어 있다. 정규시즌 종료까지 팀별로 29~36경기만 남겨둔 가운데 가을야구 막차인 5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싸움에 가세한 ‘엘롯기(LG·롯데·KIA를 묶어 부르는 말)+삼성’은 모두 팬층이 두터운 팀들인지라 더욱 이목이 집중된다.
13일 현재 KBO리그 순위표를 살펴보면 5~8위를 LG(54승1무58패), 삼성(53승3무57패), KIA(50승57패), 롯데(49승2무57패)가 차례로 점하고 있다. 5위 LG는 어느덧 4위 넥센과 3.5게임 차로 벌어졌지만 8위 롯데와는 불과 2게임 차이다. 한두 경기 결과만으로도 금세 순위표가 요동칠 수 있다.

최근 흐름이 가장 안 좋은 팀은 LG다. 후반기 성적이 6승17패(승률 .261)에 그쳤다. 최근엔 8연패 수렁에 빠졌다 1승을 거둔 뒤 다시 연달아 두 경기를 내줬다. 6월부터 안정적으로 4위권을 유지하던 LG는 지난 7일부터 넥센에 4위 자리를 내줬다. 후반기 팀 평균자책점이 10개 팀 중 최하위인 7.33까지 치솟은 것이 뼈아팠다. 선발 투수 타일러 윌슨이 오른쪽 팔꿈치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으며, 차우찬(평균자책점 6.97)과 임찬규(평균자책점 5.51)의 성적이 시원치 않다. 불펜진에서는 김지용이 부상에 빠졌고 진해수, 윤지웅의 구위도 좋은 편이 아니다. 그렇다고 타자들의 타격감(후반기 팀타율 .296)이 뜨거운 것도 아니어서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반면 삼성은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날씨가 더워지면 성적이 오른다는 뜻의 ‘여름성’(여름+삼성)이란 별명답게 후반기에 14승1무8패(승률 .636)의 성적을 내고 있다. 7월 초만 해도 8위에 머물렀던 성적은 어느덧 5위와 승차 없는 6위까지 상승했다. 후반기 팀 평균자책점 1위(4.38)를 기록 중인 마운드가 반등의 핵심적 역할을 했다. 최근에 다소 삐걱거리기는 하지만 팀 아델만과 양창섭을 비롯한 선발 투수진이 제 몫을 해주고 있고, 불펜으로 자리를 옮긴 우규민도 나름대로 안정감을 찾아가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인 KIA(7위)도 최근 분위기가 좋다. SK와의 주말 2연전에서 총 39득점을 올리며 압도적인 승리를 가져왔다. 뜨거운 방망이를 앞세워 정상에 올랐던 작년을 떠올리게 하는 모습이었다. 허리 부상에 빠졌던 김주찬이 후반기에만 네 개의 결승타를 때리며 살아났고, 허벅지 부상으로 50일 넘게 전력에서 이탈했던 이범호도 최근 1군에 복귀해 이름값을 하고 있다.

8위 롯데는 후반기 들어 12승10패를 거뒀다. 지난겨울 강민호가 삼성으로 옮겨 가며 빈틈이 생긴 포수 포지션에 안중열이 주전으로 자리잡으면서 안정감이 생겼다. 안중열은 안정된 수비력을 지닌 데다가 최근에는 타격감(8월 타율 .379)도 살아나면서 팀에 보탬이 되고 있다. 시즌 초반 하위권에서 허덕이던 롯데는 어느덧 반등에 성공하며 가을야구 경쟁을 더욱 달아오르게 만들고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8-14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