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닫은 청주연초제조창,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입력 : ㅣ 수정 : 2018-08-13 17: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폐쇄 14년 만에 도시재생 사업 선정
14년 동안 가동이 중단된 충북 청주의 연초제조창이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토교통부는 13일 문화도시 조성과 도시재생 뉴딜사업 간 연계를 강화하는 업무협약을 청주연초제조창 내 동부창고에서 체결하고, 연초제조창을 문화적으로 재생하겠다고 밝혔다. 청주연초제조창은 1946년 설립돼 55년 동안 청주지역 경제를 견인했다. 한때 근로자 3000여명이 연간 100억 개비의 담배를 생산하고, 세계 17개국으로 담배를 수출한 국내 최대 규모의 담배 생산 공장이다. 그러나 2004년 경영난에 따라 구조조정을 거쳐 문을 닫았다.

문체부는 2014년부터 방치된 공간을 시민예술촌, 국립현대미술관 및 업무·숙박 시설로 변환하는 문화적 재생 사업을 추진 중이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각 지역이 간직한 역사와 문화를 토대로 쇠퇴지역을 활성화하고 지역주민의 문화적 삶을 향상할 수 있도록 부처 간 협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역 특성에 맞는 문화 재생이 이뤄져 쇠퇴한 구도심이 역사와 문화가 살아나는 혁신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8-08-14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