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츠러든 신규 분양… 서울만 ‘나 홀로 호황’

입력 : ㅣ 수정 : 2018-08-13 2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HSSI 전망, 서울 90.7·지방 67.5
주택 가격 상승뿐만 아니라 신규 분양 경기도 지방은 고꾸라지고 서울만 나 홀로 호황을 누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이달 전국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전망치가 68.8로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달 HSSI는 지난달보다 4.6포인트 상승했지만 3개월째 60선에 머물고 있다. HSSI는 주택 공급자가 분양을 앞두고 있거나 분양 중인 단지의 분양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100을 초과하면 분양성이 긍정적이고 100 미만이면 부진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의 HSSI 전망치는 90.7로 기준선에 근접했지만 지방은 67.5에 그쳤다. 특히 대형업체가 느끼는 분양 경기 전망은 서울 103.7, 지방 70.8로 큰 격차를 보였다.

또 8월 전국 예상분양률은 75.5%로, 8개월째 70%대에 머물렀다. 서울의 예상분양률은 93.9%로 10개월 연속 90%대를 기록했지만 지방은 60∼70%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다.

박홍철 책임연구원은 “본격적인 휴가철과 폭염으로 분양 경기가 위축되고 있으나 상반기에 이월된 분양물량 중 일부가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 집중 현상이 심화하는 가운데 서울이 이달 분양시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8-1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