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스님 “12월 31일 물러날 것” 즉각 사퇴 거부

입력 : ㅣ 수정 : 2018-08-14 0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각종 의혹 악의적으로 조작된 것”
사유재산 은닉, 은처자 의혹 등에 휘말려 사퇴 압력을 받는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이 사실상 즉각 사퇴를 거부했다.
설정 스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설정 스님.
연합뉴스

설정 스님은 13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계종 사부대중에게 드리는 글’을 직접 읽으며 “2018년 12월 31일 총무원장직을 사퇴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전혀 근거가 없고 악의적으로 조작된 것”이라며 “(진실을) 명백히 밝혀 한점 부끄러움을 남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종단 안정을 위해 스스로 사퇴하고자 했으나, 기득권 세력에 의해 은밀하고도 조직적으로 견제되고 조정되는 상황을 목도하면서 사퇴만이 종단을 위한 길이 아님을 깨닫게 됐다”고 설명하며 4개월 남짓 남은 총무원장직 수행 의지를 밝혔다.

설정 스님은 사퇴 기한을 연말로 못박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 “나는 종권에 연연하지 않고 일종의 배수진을 친 것”이라고 답했다. 사퇴 유보 이유로 개혁을 강조한 설정 스님은 “혁신위원회를 새롭게 발족해 실질적이고 명실상부한 개혁위원회가 되도록 하겠다”며 “종단 원로 스님과 개혁 의지가 투철하고 경험 있는 분들로 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가 지난 1일 설정 스님이 16일 이전 용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하기도 했지만, 진퇴와 관련한 방침을 자신이 직접 밝힌 것은 처음이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8-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