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가 저수지였다고?

입력 : ㅣ 수정 : 2018-08-13 2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기가 저수지였다고?  폭염과 가뭄이 이어진 13일 오후 전남 나주시 왕곡면의 신포저수지 바닥이 바싹 말라 갈라져 있다. 한국농어촌공사에 따르면 신포저수지는 저수율 0%로 사실상 저수지의 기능을 상실했다.  나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기가 저수지였다고?
폭염과 가뭄이 이어진 13일 오후 전남 나주시 왕곡면의 신포저수지 바닥이 바싹 말라 갈라져 있다. 한국농어촌공사에 따르면 신포저수지는 저수율 0%로 사실상 저수지의 기능을 상실했다.
나주 연합뉴스

폭염과 가뭄이 이어진 13일 오후 전남 나주시 왕곡면의 신포저수지 바닥이 바싹 말라 갈라져 있다. 한국농어촌공사에 따르면 신포저수지는 저수율 0%로 사실상 저수지의 기능을 상실했다.

나주 연합뉴스
2018-08-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