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계엄 문건 등 연루 26명 원대 복귀

입력 : ㅣ 수정 : 2018-08-13 2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성 2명 포함… ‘100기무부대’ 유지키로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과 세월호 민간인 사찰, 댓글 공작 등 이른바 ‘3대 불법행위’에 연루된 26명의 기무사 간부가 13일 육·해·공군의 원 소속부대로 원대 복귀 조치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종해 해군부대 기무부대장 등 준장 2명을 포함한 26명을 13일부로 각 군으로 원대 복귀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9일 원대 복귀 조치된 소강원 참모장(육군 소장)과 기우진 5처장(육군 준장)에 이어 기무사 해편 과정에서 원대 복귀한 기무사 인원은 장성 4명을 포함해 28명이 됐다. 1차 원대 복귀 대상에는 계엄령 문건 작성에 관여한 소 참모장과 기 처장 등 육군 장성만 포함됐지만 2차 원대 복귀 대상에는 댓글 공작 사건 관련자 10명, 세월호 민간인 사찰 관련자 4명, 계엄령 문건 작성 관련자 12명 등 3대 불법행위 연루자가 두루 포함됐다. 불법행위 연루자는 원대 복귀 이후에도 기무사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국방부 특별수사단과 군·검 합동수사단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고 수사 결과에 따라 불법행위가 확인되면 처벌을 받게 된다.

군 당국은 다음달 1일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 전까지 3대 불법행위 연루자에 대한 원대 복귀 조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3대 불법행위 관련자 중 댓글 공작에 연루된 인원은 수백 명에 달해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무사 세월호 태스크포스(TF)에는 60여명이 참여했고 기무사 계엄령 문건 TF에는 소 참모장과 기 처장을 포함해 16명이 참여했다.

한편 국방부는 안보지원사령부령에 안보지원사령관 소속으로 국방부 본부 지원부대를 두기로 명시해 국방부의 보안·방첩 업무를 담당하는 ‘100기무부대’를 계속 둘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를 담당하는 100기무부대의 명칭은 바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국회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진위 공방을 벌여 ‘하극상’ 논란을 빚었던 민병삼 100기무부대장(육군 대령)은 지난 1일 기무학교 연구위원으로 발령 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민 대령 후임자는 아직 부임하지 않았다”며 “후임 100기무부대장이 곧 정해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8-14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