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범이 동지 후손에 써줬던 ‘광명정대’ 귀환

입력 : ㅣ 수정 : 2018-08-13 23: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언행이 떳떳하고 정당하다’는 뜻
독립운동가 후손 재미교포가 기증
백범이 동지 후손에게 써준 친필 ‘광명정대’ 귀환 문화재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백범이 동지 후손에게 써준 친필 ‘광명정대’ 귀환
문화재청 제공

백범 김구(1876∼1949)가 안중근 의사 순국을 기념해 독립운동가 후손에게 써 준 글씨가 기증 형식으로 고국으로 돌아왔다.

문화재청은 독립운동가의 후손인 재미 교포 김태식(83)씨로부터 백범 친필 ‘광명정대’(光明正大)를 기증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고국으로 돌아온 백범 친필은 1949년 3월 26일 안중근 의사 순국 39주년을 맞아 백범이 독립운동 동지였던 김형진의 손자 김용식에게 손수 써 선물한 것이다. 김형진은 백범과 함께 의병으로 활동했고, 1898년 동학의 접주(接主)로 활동하다 일제에 체포돼 고문을 받고 숨졌다.

광복 후 백범은 김형진의 손자인 김용식 등을 보살폈고, 그가 암살되던 해 글씨를 선물했다. 이후 글씨는 김용식의 6촌 동생인 김태식씨에게 전달됐다. 미국으로 건너갈 때 글씨를 가져갔던 김씨는 백범 친필을 고국에 기증하기로 하고 지난 4월 주시애틀 한국영사관을 통해 2021년 개관하는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에 보관해 달라는 의사를 밝혔다.

글씨는 ‘언행이 떳떳하고 정당하다’는 뜻으로 가로 40㎝·세로 110㎝ 크기다. ‘김구지인’(金九之印)과 ‘백범’ 인장이 찍혀 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8-1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