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선권 “회담 공개하자”… 조명균 “수줍어서”

입력 : ㅣ 수정 : 2018-08-14 0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 고위급회담 이모저모
남북은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제4차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막역지우’, ‘한마음’ 등의 표현을 써 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회담을 시작했다.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북과 남, 남과 북의 관계가 이제 막역지우가 됐구나, 이 말을 많이 쓴다”며 “북과 남이 뜻과 지향점이 같아서 이제는 서로가 서로의 뜻을 거스르지 않고 함께 손잡고 나가는 시대가 됐구나, 이런 문제를 새삼 실감하게 됐다”고 말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한배를 타면 한마음이 된다’는 북측 속담을 인용하면서 “1년 전만 해도 남북 관계가 상당히 긴장이 고조되고 대결이 오고 가는 관계 속에서 북측의 국무위원장, 남측의 정상께서 남북 관계 개선 의지를 표명해 줘서 판문점 선언이 나오고 각 분야에서 사업이 진행 중”이라고 화답했다.

이날 회담에서도 북측은 회담 초반 언론 공개를 주장하고 남측은 이에 반대하는 상황이 반복됐다.

리 위원장은 “북과 남 기자 선생 모두 모인 데서 회담 문화를 바꿀 때가 됐다”며 “공개되게, 투명되게, 사실이 보다 공정하게 알려질 수 있게 회담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조 장관은 “기본적으로 리 단장이 제기한 취지에 이의 없이 공감하는데 아무래도 저희가 서로 간에 툭 터놓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하자면 고려할 부분이 있다”며 “무엇보다 제가 수줍음이 많아서 기자들, 카메라 지켜보는 앞에서 말주변이 리 단장님보다 많이 못하다”며 거듭 반대 입장을 보였다.

리 위원장은 회담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담 일정에 대해 “기자 선생들 궁금하게 하느라 날짜 말 안 했다”며 “기자들 궁금해야 취재할 맛이 있지. 9월 안에 진행된다는 거 날짜도 다 돼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판문점 공동취재단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8-14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