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편으로 2박 3일 넘지 않는 실무형 될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8-14 0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DJ·盧 방북 때와 어떻게 다른가
날짜·기간·경로 실무회담서 추후 논의
비핵화 교착 뚫기… 간결하게 진행될 듯

남북이 13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다음달 평양에서 개최키로 합의하면서 2007년 이후 11년 만에 이뤄지는 한국 대통령의 평양 방문이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지 주목된다.

남북은 이날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고위급회담에서 정상회담을 9월 중에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을 뿐 정확한 날짜와 체류기간, 이동 경로 등은 실무회담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현재로선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

문 대통령은 육로 또는 항공편을 이용해 평양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2000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은 항공편으로 평양을 방문했다.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은 평양~개성 고속도로를 이용해 방북했다.

육로는 항공편보다 상징성이 크다. 경의선 남북 연결도로는 2000년 남북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2003년에 개통한 길로 남북 간 물적·인적 교류의 동맥과 같은 곳이기 때문이다. 11년 전 노 전 대통령은 전용차로 이 도로를 달리다 군사분계선(MDL) 30m 전방에 내려 분단 이후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 MDL을 걸어서 넘는 장면을 연출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 정상회담 때 김 위원장과 손잡고 판문점 MDL을 넘었기 때문에 불필요한 이벤트는 축소하고 시간을 아껴 회담 자체에 집중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이 경우 서울~평양 항공편을 이용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을 영접할 장소도 육로냐 하늘길이냐에 따라 달라진다. 2000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평양 순안공항에서 김 전 대통령을, 2007년에는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노 전 대통령을 각각 영접했다.

체류기간은 2박 3일을 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과거 평양에서 열린 두 차례 정상회담 모두 2박 3일간 진행됐다. 다만 이번 회담은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을 뚫기 위한 ‘실무형’ 정상회담 성격이 강해 1박 2일간 짧고 간결하게 진행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1박 2일로 한다면 공식 행사는 인민군 의장대 사열, 만찬 회동, 북한의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관람 정도로 최소화될 것으로 보인다. 2박 3일로 한다면 현장 방문 일정을 추가할 수 있다. 숙소는 김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이 썼던 평양 백화원 영빈관이 유력하다. 평양 북동쪽에 있는 북한의 대표적인 국빈 숙소로 평양 중심에서 차량으로 10분 거리에 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8-08-14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