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가 딸에게 시험 문제유출 의혹’ 강남 명문고, 교육청에 감사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8-08-13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직부장인 교사가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에 재학 중인 쌍둥이 자녀의 내신 성적과 관련해 불법을 저지른 게 아니냐는 의혹<서울신문 8월 12일자 10면>을 받은 서울 강남의 한 유명 사립고교가 서울교육청에 뒤늦게 감사를 요청하며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나섰다.
이미지 자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미지 자료

서울 강남의 유명 사립고인 A여고는 13일 학교 홈페이지에 교장 명의의 입장문을 올리고 “ ”교육청에 특별장학(조사)과 성적감사를 의뢰하겠다“면서 ”조사·감사에 성실히 임해 진위가 객관적으로 규명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A여고는 ”(이번 의혹이) 내신성적이라는 예민한 문제와 관련돼 수험기간인 어린 학생들에게 큰 상처를 줄 수 있다“면서 ”교육청 조사·감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시길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A여고는 교육청 감사요청과 별도로 자체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학업성적관리 절자 전반을 점검하고 성적관리기준을 새로 정하기로 했다.

A여고는 교무부장인 B씨의 쌍둥이 두 딸이 2학년 1학기 기말고사에서 각각 문·이과 1등을 하자 학부모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관련 의혹 글이 여럿 올라오면서 논란이 커졌다. 일각에서는 두 학생의 1학년 성적이 전교 121등, 59등이었는데 1년만에 1등으로 등수가 올라 아버지인 B씨가 두 딸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당초 학교 측은 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다.

서울교육청은 A여고가 특별장학을 신청하기 앞서 자체적으로 의혹 확산에 따른 특별장학을 이날 실시했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특별장학을 실시한 결과를 검토해 부정이 있었다면 절차대로 처리할 것“이라면서 ”아직까지 추가로 A여고에 대한 특별장학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