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줄날줄] 반(反)트럼프 사설 연대/이종락 논설위원

입력 : ㅣ 수정 : 2018-08-12 2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설(社說)은 신문이나 잡지에서 언론사의 주장이나 의견을 담아낸 논설이다. 논설위원들이 특정 현안에 대해 글로써 의견을 제시한다. 글은 개인이 쓰지만 작성 과정에서 현안을 보는 회사의 입장을 정리해 게재한다. 특정 현안에 대한 회사의 입장을 대변하는 셈이다. 그렇다 보니 현안마다 신문사들의 의견이 갈린다. 특히 이념적 대결이 심한 우리나라 언론 환경에서 신문들은 한 사안을 보는 시각이 제각각일 때가 적지 않다. 그래서 경쟁사와의 ‘사설 연대’는 꿈도 못 꾼다. 오히려 매일 어느 회사 사설이 현안을 입체적으로 분석하고 비판했는지 승패가 갈린는다는 점에서 신문사끼리 피를 말리는 ‘사설 전쟁’을 치른다.
그런데 꿈만 같던 사설 연대가 미국에서 이뤄진다고 한다. 미 언론들이 수정헌법 1조에 규정된 언론과 출판의 자유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침해당했다며 분연히 일어날 태세다. 그것도 1개사도 아닌 70여 크고 작은 언론사들이 언론 침해에 대한 항의 표시로 ‘사설 연대 대응’을 벌이기로 한 것이다. 유력지 보스턴글로브가 각 신문사 편집국과 연락을 취해 오는 16일 ‘자유 언론에 반대하는 더러운 전쟁’을 비판하는 사설을 게재하기로 했다. ‘자유 언론에 반대하는 더러운 전쟁’은 보스턴글로브 측이 트럼프 대통령의 언론에 대한 비판을 일컫는 표현이다.

휴스턴 크로니클이나 미니애폴리스 스타 트리뷴, 마이애미 헤럴드, 덴버 포스트처럼 대도시 일간지부터 발행 부수가 4000부 정도에 불과한 지역 주간지까지 망라됐다. 사설 연대 대응에 참여하는 신문사 수는 앞으로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보스턴글로브 측은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동을 앞두고 “많은 뉴스 미디어가 실로 국민의 적”이라고 비판했다. 또 2일 펜실베이니아주 유세 연설에서는 언론이 북·미 회담의 성과를 인정하지 않는다며 “역겨운 가짜뉴스”라고 맹비난했다. “그들은 정직한 보도를 하지 않는다. 이야기를 지어낼 뿐”이라고 언론을 공격했다. 언론을 비판하는 대통령에 맞서 사설 연대를 결의한 것은 저널리즘 역사에 길이 남을 획기적인 사건이다. 보스턴글로브는 “사용하는 단어는 다르겠지만, 최소한 우리는 (언론에 대한) 그러한 공격은 걱정스럽다는 점에는 의견이 일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적 인물이나 공직사회에 대한 비판은 고의로 명예를 훼손한 것이 아닌 이상 여론 형성에 기여하는 언론의 공적 임무라는 게 세계적 판례다. 그런 점에서 가장 막강한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미 대통령에게 맞서 싸우는 미 언론의 용기에 찬사를 보낸다.

2018-08-13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