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온 사고 유족, 해병대에 5000만원 기부

입력 : ㅣ 수정 : 2018-08-12 22: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민 조의금 모아 전달… 장병 복지 활용
“안전하고 강한 항공단 창설 초석 되길”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 사고로 숨진 장병의 유족들이 합동 영결식 때 모인 시민들의 공동 조의금 5000만원을 해병대에 기부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해병대 관계자는 “마린온 사고 유족들이 ‘해병대 장병을 위해 써 달라’며 합동 영결식에서 조문객들이 전달한 공동 조의금 전액을 지난달 30일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3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에서 열린 합동 영결식에는 순직 장병과 인연이 없는 일반 시민의 조문이 이어지며 공동 조의금 5000만원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동 조의금을 해병대에 전달한 유족 대표는 “고인들의 희생이 더 안전한 해병대 항공기 확보와 강한 항공단 창설에 초석이 되길 바란다”며 “진상이 규명되고 고인들의 희생이 값진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우리도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말했다고 해병대 측이 전했다. 해병대는 유족이 기부한 5000만원을 해병대 1사단 항공대 장병을 위한 복지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사고로 숨진 노동환 중령의 부친 노승헌씨는 “해병대 사령관과 1사단장 등 해병대 장병이 유가족과 매일 밤낮을 함께 하며 장례 절차를 직접 챙기고 유가족을 살피는 모습을 보며 해병대의 가족 같은 단결력을 느낄 수 있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순직한 한 간부의 부인은 “이 사고로 해병대 항공단 창설에 지장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남편의 소원이었던 항공단 창설을 꼭 이뤄 남편과 순직한 분들의 희생이 절대 헛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해병대 측은 전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유족 지원 태스크포스(TF)를 편성해 유족 급여 및 사망 보상금 신청 등 행정 절차를 비롯한 유가족 지원을 계속해서 이어 나갈 예정이며 순직 장병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기 위해 위령탑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8-1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