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개발’ 영등포·용산 아파트값 高高

입력 : ㅣ 수정 : 2018-08-13 0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아파트값이 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 갔다. 국토교통부가 제동을 걸었음에도 서울시의 여의도, 용산역 일대 통합개발이 호재로 작용해 영등포구와 용산구의 아파트값은 0.29%나 올랐다. 양천구(0.26%)와 동대문구(0.25%)·강북구(0.25%)·중구(0.25%)·은평구(0.23%)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였다. 강남권 4개 구도 재건축 아파트의 거래가 살아나면서 상승폭은 0.04% 포인트 오른 0.20%를 기록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0.1% 하락했고 지방 아파트값도 0.11% 떨어졌다. 전셋값은 대부분 하락했다. 경남(-0.33%), 울산(-0.29%), 충남(-0.12%), 충북(-0.19%)에서 내림세가 뚜렷했다. 서울은 0.05% 올랐으나 오름폭은 다소 둔화했다.

2018-08-1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