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산되는 ‘이스라엘 유대민족국가법’ 반대 시위

입력 : ㅣ 수정 : 2018-08-13 0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산되는 ‘이스라엘 유대민족국가법’ 반대 시위 지난달 이스라엘 의회를 통과한 유대민족국가법에 반발하는 대규모 항의 시위가 11일(현지시간) 최대 도시 텔아비브 중심가에서 벌어졌다. 이날 시위에는 아랍계 이스라엘인뿐 아니라 유대인들도 ‘평등’이라고 적힌 팻말을 든 채 법안 반대 시위에 동참했다. ‘이스라엘은 유대인 국가’라고 천명한 이 법은 히브리어를 유일한 국어로 지정하고 아랍어를 공용어에서 제외했다. 이스라엘 전체 인구 900만명 중 20%에 달하는 아랍계 차별을 정당화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텔아비브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확산되는 ‘이스라엘 유대민족국가법’ 반대 시위
지난달 이스라엘 의회를 통과한 유대민족국가법에 반발하는 대규모 항의 시위가 11일(현지시간) 최대 도시 텔아비브 중심가에서 벌어졌다. 이날 시위에는 아랍계 이스라엘인뿐 아니라 유대인들도 ‘평등’이라고 적힌 팻말을 든 채 법안 반대 시위에 동참했다. ‘이스라엘은 유대인 국가’라고 천명한 이 법은 히브리어를 유일한 국어로 지정하고 아랍어를 공용어에서 제외했다. 이스라엘 전체 인구 900만명 중 20%에 달하는 아랍계 차별을 정당화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텔아비브 AFP 연합뉴스

지난달 이스라엘 의회를 통과한 유대민족국가법에 반발하는 대규모 항의 시위가 11일(현지시간) 최대 도시 텔아비브 중심가에서 벌어졌다. 이날 시위에는 아랍계 이스라엘인뿐 아니라 유대인들도 ‘평등’이라고 적힌 팻말을 든 채 법안 반대 시위에 동참했다. ‘이스라엘은 유대인 국가’라고 천명한 이 법은 히브리어를 유일한 국어로 지정하고 아랍어를 공용어에서 제외했다. 이스라엘 전체 인구 900만명 중 20%에 달하는 아랍계 차별을 정당화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텔아비브 AFP 연합뉴스

2018-08-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