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한항공 승무원 치마 몰카 찍다 걸린 ‘하이마일러’ 남성

입력 : ㅣ 수정 : 2018-08-12 2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항공 기내에서 한 남성 승객이 여성 승무원의 치마와 하체 부위를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하다 적발됐다.

12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 KE671편에 탑승한 40대 후반 남성이 여성 승무원의 치마와 엉덩이 부위를 휴대전화로 100여 차례 촬영하다 적발돼 경찰로 넘겨졌다. 해당 승객의 휴대전화에서는 100장이 넘는 사진과 동영상이 발견됐다.
대한항공 항공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한항공 항공기

범행은 이 승객이 승무원의 치마가 나오는 동영상을 기내에서 보는 모습을 다른 승무원이 목격하면서 발각됐다. 항공사 관계자들이 휴대전화 확인을 요청하자 이 남성은 휴대전화를 부수려 하는 등 증거 인멸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비행 도중 수차례 물을 마시고 싶다며 승무원을 불러 범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대한항공 익명 게시판에서는 “해당 승객이 이전에도 여러 차례 촬영한 적이 있는데 ‘하이마일러’(항공사 우수 고객)여서 항공사로부터 제지를 받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대한항공 직원들은 “회사가 승무원 안전보다 회사 이익을 우선시한 결과”라며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해당 승객이 하이마일러인 것은 맞지만, 여러 차례 몰카를 찍었다는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를 현지 경찰에 인계했고 탑승 거부 명단에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