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기 이어 제15호 태풍 리피도 우리나라 영향 없다…폭염 지속

입력 : ㅣ 수정 : 2018-08-12 14: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상청 태풍 예보 캡처

▲ 기상청 태풍 예보 캡처

제 15호 태풍 리피(LEEPI)가 우리나라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리피는 12일 오전 3시 괌 북쪽 약 81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 14일 오전 3시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740㎞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해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곧 열대저압부로 약해져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300km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는 제14호 태풍 야기(YAGI)도 우리나라에 별다른 영향을 주진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야기’ 역시 중국 상하이 부근을 거쳐 칭다오 쪽으로 이동해 역시 우리나라에 영향이 거의 없을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방의 낮 최고기온이 35도 내외로 올라 폭염이 지속되겠으나 이후 기압계의 변화에 따라 기온의 변동성이 클 수 있다”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