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어 미세먼지, 삽겹살 12배…최선의 방법은

입력 : ㅣ 수정 : 2018-08-11 16: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을지대 연구팀 안전한 조리법 분석
고등어구이. 서울신문 DB

▲ 고등어구이. 서울신문 DB

고등어 태우면 미세먼지 3배
자연환기 등 이용하면 도움


‘고등어’와 ‘삼겹살’은 우리 밥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대표적인 식재료다. 그럼 고등어와 삼겹살을 구울 때 생기는 미세먼지는 어느 쪽에서 더 많이 나올까.

11일 정명진 을지대 보건환경안전학과 교수팀이 학술지 ‘문화기술 융합’에 제출한 ‘주방 조리시 미세먼지(PM2.5) 배출 특성과 관리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고등어를 구울 때 12배 이상 많은 미세먼지가 나오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바닥에서 1.4m 높이에 가스레인지를 설치하고, 가스레인지에서 10㎝ 떨어진 지점을 측정장소로 정했다. 또 2분간 조리기구만 가열한 뒤 6분간 조리해 미세먼지 양을 측정했다. 미세먼지는 입자의 지름이 2.5㎛ 이하인 ‘PM2.5’를 기준으로 했다.

고등어 미세먼지 6분 뒤 3850㎍/㎥

분석 결과 고등어를 구울 때 미세먼지 농도는 시간이 지날수록 급격히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시간대별로 1분 358㎍/㎥, 2분 378㎍/㎥, 3분 929㎍/㎥, 4분 1090㎍/㎥, 5분 1580㎍/㎥, 6분 3850㎍/㎥이었다. 삽겹살은 조리 후 4분이 되는 시점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았다. 구체적으로 1분 59㎍/㎥, 2분 176㎍/㎥, 3분 258㎍/㎥, 4분 321㎍/㎥, 5분 317㎍/㎥, 6분 308㎍/㎥으로 측정됐다. 단순 계산으로 고등어를 구울 때 삼겹살과 비교해 12.5배의 미세먼지가 나온다고 볼 수 있다.

고등어의 미세먼지 수치가 월등히 높은 이유에 대해 연구팀은 ‘불포화지방’을 이유로 들었다. 정 교수팀은 “고체상태인 포화지방과 달리 불포화지방은 액체상태라 낮은 온도에서도 쉽게 휘발된다”며 “고등어는 전체 지방의 70~80%가 불포화지방이고 삽겹살은 50% 정도이기 때문에 고등어 미세먼지 수치가 훨씬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미세먼지 발생량을 줄일 수 있는 방법도 있다. 연구 결과 고등어를 태웠을 때와 태우지 않았을 때 미세먼지는 3배 가량 차이가 났다. 연구팀은 “음식을 태우지 않는 것이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겹살 구이. 서울신문 DB

▲ 삼겹살 구이. 서울신문 DB

레인지 후드 효과 점검 필요

에어컨을 사용하는 여름철에는 ‘레인지 후드’를 많이 사용하지만 과신해서는 안된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고등어를 조리할 때 레인지 후드를 1단으로 작동하면 미세먼지 농도는 2230㎍/㎥, 2단 1400㎍/㎥, 자연환기를 할 때는 1290㎍/㎥이었다. 삼겹살도 1단 136㎍/㎥, 2단 94㎍/㎥, 자연환기 92㎍/㎥로 레인지 후드 1단 작동 때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았다.

연구팀은 “자연환기 상태가 레인지 후드를 작동하는 것보다 미세먼지 농도 감소에 더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레인지 후드를 이용한 환기와 자연환기를 동시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주방에 설치돼 있는 레인지 후드는 조리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배출하기에는 용량이 부족하해 제 기능을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레이지 후드 전반에 대한 점검이 이뤄져야 하고 주방 규모와 조리기구 용량에 따라 적정 레인지 후드를 설치할 수 있도록 설치기준 보급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