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조 와해 공작’ 옛 미전실 부사장 검찰 출석…그룹 방침인지 묻자 ‘묵묵부답’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 노조와해 의혹과 관련 옛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강모 부사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삼성 노조와해 의혹과 관련 옛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강모 부사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삼성그룹 노조 와해 공작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전 미래전략실 부사장이 10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수현)는 이날 오전 10시 강모(54) 전 삼성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 노사총괄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렀다. 검찰은 2012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 부사장을 맡았던 강 전 부사장이 앞서 구속된 목장균(54) 전 노무담당 전무(현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지원센터장)과 함께 노조 와해 공작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강 전 부사장과 같은 기간 미전실에서 일했던 목 전 전무는 2013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기획 폐업, 노조 탈퇴 종용 및 재취업 방해, 직업 불법 사찰 등의 작업을 총괄한 혐의로 지난 6일 구속됐다.


검찰은 미전실의 지시로 이른바 ‘노조 와해 마스터 플랜’이 지속적으로 실행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10일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등의 압수수색을 통해 강 전 부사장 업무용 컴퓨터에서 유력 증거들을 찾는 등 미전실이 작성한 노조 와해 관련 문건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강 전 부사장에 대한 조사를 통해 그룹 차원의 노조 와해 공작이 이뤄졌는지 ‘윗선’을 캐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조사를 앞두고 이날 오전 9시 50분쯤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강 전 부사장은 다소 편안한 표정으로 걷다가 취재진의 질문이 잇따르자 굳은 표정을 지었다. 강 전 부사장은 노조 와해 공작과 관련해 “정기적으로 누구에게 보고를 받았느냐”, “전사적인 방침이었느냐”, “강신명 전 경찰총장과 연락했느냐”는 등의 모든 질문에 답을 하지 않은 채 조사실로 향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