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한과 전화·이메일로 거의 매일 대화”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0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18.6.12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18.6.12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이 북한과 거의 매일 전화와 이메일을 통해 수시로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뒷받침하는 후속협상이 난항을 겪는 상황에서 양국의 물밑논의가 순항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측과의 추가회담 여부에 대해 “오늘 현재로선 (예정된) 회담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은 말씀드릴 수 있다”면서 “거의 매일 또는 하루 걸러서…”라고 덧붙였다.

취재진이 ‘북한 인사와 대화하고 있다는 의미냐’고 되묻자, 나워트 대변인은 “북한 인사와의 대화”라며 “대화라는 것은 전화로도, 메시지로도, 이메일로도 이뤄질 수 있다. 대화는 다양한 형태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 당국과 대화를 이어가고 있고 (북한) 방문과 관련해 발표할 사안이 있다면 분명하게 알려주겠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가 대화의 방식까지 구체적으로 나열하면서 북미 소통을 강조한 셈이다. 대외적으로는 북미협상이 소강 국면을 보이지만 물밑에서는 긴밀한 실무급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