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빠진 시민 구한 김용우 중령 의인상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0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용우 중령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용우 중령

운동을 하던 중 한강에 빠진 시민을 구한 해군 중령이 ‘LG의인상’을 받는다.

LG복지재단은 국방부 정보본부 소속 김용우(51) 중령에게 의인상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김 중령은 지난달 27일 서울 성동구 옥수나들목 인근 한강 변에서 운동을 하던 중 물에 빠진 시민을 보고 지체 없이 뛰어들어 5분 만에 구조에 성공했다.

물에 빠진 시민이 강변에서 150m가량 떨어진 곳에서 허우적거리고 있어 구조가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김 중령은 인근에 있던 구명환을 메고 강바닥을 걸어 접근하다가 수심이 깊어지자 헤엄을 쳐 다가가 인명을 구했다. 특히 그는 현장에 출동해 신원을 묻는 경찰에게 “해군 출신입니다”라는 말만 남긴 채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다.

2020년 전역을 앞둔 김 중령은 상금 전액을 ‘바다사랑 해군장학재단’에 기부할 계획이다. 바다사랑 해군장학재단은 순직한 해군 유자녀를 대상으로 장학사업을 하는 단체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8-1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