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 개입’ 김기춘 檢출석 불응… 14일 또 거부 땐 체포영장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8-08-09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제 강제징용 재판 관련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김기춘(79)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검찰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재판거래’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봉수)는 9일 김 전 실장이 건강을 이유로 소환에 불응하자 14일 오전 출석하라고 재차 통보했다. 법조계 관계자는 “건강상의 이유도 있겠지만 그보다 재판거래 의혹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시간을 벌려고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검찰은 김 전 실장이 두 번째 소환 조사에도 응하지 않을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조사하는 방안도 염두에 두고 있다. 검찰은 김 전 실장을 청와대와 법원행정처 간 재판거래 의혹의 핵심 인물로 보고 이미 피의자로 입건한 상태다. 검찰은 지난 2일 외교부 압수수색을 통해 김 전 실장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에 깊이 관여한 정황이 담긴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법관사찰 문건 등을 만든 혐의로 지난 8일 소환 조사한 창원지법 마산지원 김모(42) 부장판사를 이날 다시 불러 조사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8-08-1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