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과 마주 앉은 김경수… 진실도 마주할까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0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검, 김 지사 재소환… 대질로 돌파구
“드루킹과 상당히 친밀한 사이로 의심”
‘재벌 정책 자문’ 등 달라진 해명도 조사
金 “본질 벗어난 조사 반복 않길” 날 세워
대질 앞둔 金 지사 9일 오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6일에 이어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허익범 특검사무실로 재소환돼 조사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특검은 김 지사가 드루킹과 함께 댓글 조작을 공모했다고 보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질 앞둔 金 지사
9일 오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6일에 이어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허익범 특검사무실로 재소환돼 조사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특검은 김 지사가 드루킹과 함께 댓글 조작을 공모했다고 보고 있다.
연합뉴스

대질 앞둔 드루킹 9일 오후에 특검은 김 지사와의 대질신문을 위해 ‘드루킹’ 김동원씨도 특검 사무실로 소환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질 앞둔 드루킹
9일 오후에 특검은 김 지사와의 대질신문을 위해 ‘드루킹’ 김동원씨도 특검 사무실로 소환했다.
연합뉴스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일 ‘드루킹 특검’에 두 번째로 소환됐다. 특검팀은 지난 6일 있었던 1차 조사와 달리 이번엔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와의 대질조사를 실시해 돌파구를 꾀했다. 특검팀은 이번 소환을 마지막으로 김 지사에 대한 직접 조사를 모두 마무리할 방침이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27분쯤 서울 강남역 특검 사무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취재진에게 “당당히 수사에 임하겠다”면서도 “본질을 벗어난 조사가 더이상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 충실히 조사에 협조한 만큼 속히 경남 도정에 집중하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특검의 수사 방식을 비판했다.

이어 드루킹에게 정책자문을 요청한 이유에 대해선 “국민들에게 여러 분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건 정치인으로서 당연한 일”이라고 밝힌 뒤 영상녹화조사실로 향했다. 이날도 김 지사는 허익범 특검과의 면담 없이 바로 조사에 들어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번 소환조사의 성패는 드루킹과의 대질조사 결과에 달렸다. 그간 김 지사는 “느릅나무 사무실(일명 산채)을 방문해 드루킹의 브리핑을 본 것은 사실이지만, 매크로 프로그램이나 댓글 조작 여부는 전혀 알지 못했다”는 진술을 고수해왔다. 이는 드루킹 일당의 진술과 상당수 엇갈리기 때문에 특검팀은 대질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일정을 조율해왔다. 결국 특검팀은 이날 오후 드루킹을 소환해 김 지사와의 대질조사를 시행했다. 이들은 조사실에서 직접 얼굴을 마주 보고 조사에 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융 특검보는 취재진에게 “대질조사는 드루킹의 진술 내용과 김 지사의 진술 내용이 서로 틀린 점에 대해서 사실 관계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특검팀은 김 지사와 드루킹이 상당히 친밀한 사이였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 지사의 드루킹에 대한 해명이 조금씩 바뀌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앞서 김 지사는 드루킹 사태가 불거진 지난 4월 국회 간담회에서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고,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비슷한 메시지를 받아 일일이 확인할 수도 없었다”며 “의례적으로 감사 답장만 보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특검팀은 드루킹이 제출한 이동식저장장치(USB)를 통해 김 지사가 먼저 드루킹에게 재벌개혁 정책자문을 요청하거나 국회 근처에서 식사 약속을 잡은 정황 등을 파악했다. 메신저 프로그램 ‘시그널’ 대화 내역에 따르면 지난 1월 5일 김 지사는 드루킹에게 “재벌개혁 방안에 대한 자료를 러프하게라도 받아볼 수 있을까요? 목차라도 무방합니다. 다음주 10일 예정된 발표에 참조하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이에 드루킹은 “목차만이라도 지금 작성해서 내일 들고 가겠습니다”라고 화답했다. 김 지사와 드루킹을 단순히 ‘정치인-지지자’ 관계라고만 보기 힘들다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전날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 후보로 추천했던 ‘아보카’ 도모 변호사에 대한 영장이 또다시 기각되면서 수사에 차질이 생긴 특검팀은 이날 대질조사를 통해 새로운 활로를 찾아갈 것으로 보인다.

박 특검보는 “가급적 이번 조사를 끝으로 김 지사에 대한 조사는 마무리하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김 지사와 드루킹을 소개시켜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소환할 예정이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18-08-1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