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文실장 발언’ 해명… “盧정부 시절 직함 얘기한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0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영길 “野·시도지사들과 적극 소통”
김진표, SNS 라이브 통해 2030 공략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을 노무현 정부 시절의 ‘문 (비서)실장’이라 지칭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그분의 옛날 직함을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이 후보는 8·25 전당대회 레이스 중반기를 맞아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금의 대통령에게 실장이라 한 게 전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지난 9일 인터넷의 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노무현 정부 시절 이야기를 하면서 “문 실장과는 특수한 관계”라고 말해 문 대통령 지지자로부터 ‘대통령을 자신보다 아래로 본다’며 비판을 받았다.

문 대통령 지지자로부터 이재명 경기지사를 옹호한다는 비판이 제기된 것과 관련, 이 후보는 “당대표는 모든 당원과 지사, 국회의원 보호가 기본 임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다시 강조하며 “올드보이 귀환이란 표현은 피할 수 없다”고 밝혔다. 불통 이미지가 강한 것에 대해 이 후보는 “정책에 대해 진지하게 대화를 하는 게 소통이지 밥 같이 먹고 악수 잘하는 건 재래식 소통”이라고 반박했다.

송영길 후보와 김진표 후보는 이 후보에 맞서 ‘소통’을 강조하고 나섰다. 송 후보는 이날 민주당 당직자와 보좌진을 대상으로 경청회를 열고 당의 가장 밑바닥 민심을 듣는 데 주력했다. 그는 “당대표가 되면 여야 모든 의원들과 장관, 시도지사 등을 만나 국정 주요 현안을 논의하겠다”고 공약했다.

김 후보는 이날 밤 ‘밥먹고 합시다’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과 트위터 생중계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온라인 권리당원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문 대통령의 지지자 중 20~30대가 많아 이를 공략하고 관료 출신의 딱딱한 이미지를 해소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8-08-10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