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석탄 수입 南기업, 美 제3자 제재 대상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09 2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北석탄 반입 의혹’ 수사 결과 발표
외교부는 9일 테드 포 미국 하원 비확산무역 소위원장이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산 석탄 밀반입에 연루된 한국 기업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 부과를 언급한 데 대해 “어떠어떠한 조건이 된다면 그런다는 것이지 지금 미국 정부가 우리 기업에 제재를 가한다는 건 전혀 맞지 않는 얘기”라고 밝혔다.

조현 외교부 2차관은 이날 국회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만나 “미국은 한국 정부와 모든 문제에 관해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고, 단일한 대북 대응 체제를 갖추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만약 어떤 기업이 범죄 행위를 저질렀다면 한국 기업이든 미국 기업이든 제재 대상이 되는 건 당연하다”며 “북한 제재에 관한 유엔 결의가 있은 뒤 전 세계적으로 의심 선박을 3척이나 억류하고 있는 건 우리나라밖에 없을 정도로 정부는 정확하게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관세청은 10일 정부대전청사에서 북한산 석탄 국내 반입 의혹에 대해 수사 착수 10개월 만에 결과를 발표한다. 지난해 10월 국내에 러시아산으로 반입된 석탄에 실제 북한산 석탄이 포함됐는지, 북한산 석탄이 맞다면 수입 업체들이 이를 사전에 알았는지가 관건이다. 관세청은 총 9건을 조사했고 이 중 일부에서 관련 혐의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8-08-10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