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콜 대상 아닌 프리미엄車까지… BMW 하루에 2대 화재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콜 대상 아닌 프리미엄車까지… BMW 하루에 2대 화재  제품 결함 논란으로 리콜이 진행 중인 BMW 차량에서 9일에만 또 두 대나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 50분쯤 경남 사천시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730Ld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차를 전소시키고 수분 만에 꺼졌다.  연합뉴스 경남경찰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콜 대상 아닌 프리미엄車까지… BMW 하루에 2대 화재
제품 결함 논란으로 리콜이 진행 중인 BMW 차량에서 9일에만 또 두 대나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 50분쯤 경남 사천시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730Ld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차를 전소시키고 수분 만에 꺼졌다.
연합뉴스 경남경찰청 제공

리콜 대상 아닌 프리미엄車까지… BMW 하루에 2대 화재  제품 결함 논란으로 리콜이 진행 중인 BMW 차량에서 9일에만 또 두 대나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8시 50분에는 경기 의왕시 제2경인고속도로 안양 방향의 안양과천톨게이트 인근을 지나던 BMW 320d 엔진룸에서 불이 났다. 소방서에서 출동해 불은 15분 만에 꺼졌으나 차량 앞부분이 완전히 타버렸다.  연합뉴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콜 대상 아닌 프리미엄車까지… BMW 하루에 2대 화재
제품 결함 논란으로 리콜이 진행 중인 BMW 차량에서 9일에만 또 두 대나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8시 50분에는 경기 의왕시 제2경인고속도로 안양 방향의 안양과천톨게이트 인근을 지나던 BMW 320d 엔진룸에서 불이 났다. 소방서에서 출동해 불은 15분 만에 꺼졌으나 차량 앞부분이 완전히 타버렸다.
연합뉴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제품 결함 논란으로 리콜이 진행 중인 BMW 차량에서 9일에만 또 두 대나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 50분쯤 경남 사천시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730Ld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차를 전소시키고 수분 만에 꺼졌다(위 사진).

한 시간 뒤인 오전 8시 50분에는 경기 의왕시 제2경인고속도로 안양 방향의 안양과천톨게이트 인근을 지나던 BMW 320d 엔진룸에서 불이 났다. 소방서에서 출동해 불은 15분 만에 꺼졌으나 차량 앞부분이 완전히 타버렸다(아래 사진).

BMW 730Ld 차량은 2011년 생산된 모델로 리콜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며 BMW 320d는 2014년 생산된 모델로 리콜 대상이다.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까지 불에 타면서 BMW의 리콜 조치마저 안전을 보장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날 사고까지 합치면 올 들어 주행 중이나 주차 직후 BMW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36건이다.

연합뉴스 경남경찰청·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2018-08-1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