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멜버른 역들 스카이뉴스 방송 보지 못하게 된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18-08-09 18: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빅토리아주 정부가 멜버른 도심 역들에서 스카이뉴스 호주 채널을 방영하지 못하게 했다. 지난 5일 극우 지도자 블레어 코트렐의 인터뷰를 방영한 데 대한 시민들의 반발 여론을 의식해서다.

코트렐은 예전에 모든 학교들에 아돌프 히틀러의 초상을 붙여야 한다고 주장해 물의를 일으켰다. 지난해 무슬림 반대 시위를 열면서 모형의 목을 참수하는 끔찍한 짓을 벌인 3명 중 한 명이었으며 방화와 강도 전과도 갖고 있었다. 그는 애덤 자일스 쇼에 출연해 이민을 억제해야 하며 그래야 “외래 이데올로기들”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으며 “우리의 전통적인 정체성을 다시 세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재신타 앨런 주정부 교통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혐오와 인종주의가 우리의 스크린에서나, 공동체에서나 발 못 붙이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스카이뉴스 호주는 코트렐을 인터뷰한 것은 잘못됐다고 인정하고 해당 프로그램의 방영을 잠정 중단했지만 후폭풍을 잠재우지 못했다. 크레이그 에머슨 해설위원은 더 이상 이 방송에 출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스펙세이버스, 허기스 등은 광고를 철회했다.

사실 방송 인터뷰도 문제였지만 그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여성과 나치즘에 대해 언급한 것이 더욱 공분을 일으켰다. 같은 방송국 진행자인 로라 제이예스는 “블레어 코트렐은 스스로 히틀러 팬임을 자백한 극우 파시스트다. 그는 여성을 조종하기 위해 폭력과 테러를 이용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떠벌이곤 했다”고 지적했다. 제이예스는 코트렐이 자신에게 보낸 트위터 글을 스크린샷해 올렸는데 그는 생방송 중 그녀를 성폭행하는 것처럼 표현해 비난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
호주의 극우 지도자 블레어 코트렐. EPA 자료사진

▲ 호주의 극우 지도자 블레어 코트렐.
EPA 자료사진

그러나 주정부의 조치도 지나치다는 반론도 나온다. 언론인 피터 판온셀렌은 “빅토리아주의 역들에서 스카이 방송을 금지한 것은 덜떨어진 짓”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해설위원은 “일종의 검열”이라고 지적했다. 이웃 뉴사우스웨일스주는 빅토리아주의 조치를 따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