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났냐옹’…서울 오피스텔 화재 방화범은 ‘고양이’

입력 : ㅣ 수정 : 2018-08-09 1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일 오전 2시 50분쯤 서울 송파구 방이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불이나 주민 22여명이 한밤중 대피 소동을 벌였다.

주방에서 시작된 불은 인덕션과 후드, 세탁기 등을 태우고 23분 만에 꺼졌다. 다행히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큰불로 이어지지 않았고,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 피해액은 140만원으로 추정된다.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오피스텔 화재 현장  서울 송파소방서 제공/연합뉴스

▲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오피스텔 화재 현장
서울 송파소방서 제공/연합뉴스

화재의 주범은 고양이인 것으로 밝혀졌다. 소방 관계자는 혼자 사는 거주자가 외출한 사이 집에 살던 고양이가 전기레인지를 켠 탓에 주변 가연성 물질에 불이 붙었다”면서 “집주인이 고양이가 며칠 전부터 전기레인지 위쪽으로 자주 올라갔다고 했다”고 전했다.

고양이가 일으킨 화재는 올해만 해도 서너 건이 넘는다. 지난달 20일에는 대전 유성구 봉명동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 5층에서 고양이가 인덕션 전원을 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나 현관문이 파손되는 등 121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같은 달 9일 대전 중구 홍도동의 한 빌라에서 고양이가 터치식 전기레인지를 작동시켜 전기레인지와 에어컨 등을 태워 497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고, 6일에도 대전 중구 선화동 다가구주택에서 고양이 2마리가 전기레인지를 작동시켜 화재가 났다. 앞서 지난 6월 22일에는 서울 금천구의 한 원룸에서 고양이가 발로 터치식 전기레인지를 작동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일어났다.
고양이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 고양이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소방당국 관계자는 “반려동물로 인한 화재의 원인이 터치식으로 가열하는 인덕션에서 자주 발생하기 때문에 전원을 차단하거나 터치가 되지 않도록 덮개를 사용해야 한다”면서 “인덕션 주변에 가연성 물질을 두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