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저 좀 봐~주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2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계속되는 폭염 속에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 출입구에서 예쁜 마네킹에 얼굴 햇빛 가리개를 씌워 진열·판매하고 있다. 그냥 매대에 깔아 놨을 때보다 매출이 무려 3배가 늘었다고 한다. 불경기라지만 장사도 판매전략에 따라 매출이 천양지차인 듯 보였다. 최해국 선임기자seaworl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계속되는 폭염 속에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 출입구에서 예쁜 마네킹에 얼굴 햇빛 가리개를 씌워 진열·판매하고 있다. 그냥 매대에 깔아 놨을 때보다 매출이 무려 3배가 늘었다고 한다. 불경기라지만 장사도 판매전략에 따라 매출이 천양지차인 듯 보였다.
최해국 선임기자seaworld@seoul.co.kr

계속되는 폭염 속에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 출입구에서 예쁜 마네킹에 얼굴 햇빛 가리개를 씌워 진열·판매하고 있다. 그냥 매대에 깔아 놨을 때보다 매출이 무려 3배가 늘었다고 한다. 불경기라지만 장사도 판매전략에 따라 매출이 천양지차인 듯 보였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2018-08-09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