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빛 발견] 나는 몸이로소이다/이경우 어문팀장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2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 국립한글박물관에서는 ‘나는 몸이로소이다’라는 기획특별전이 열리고 있다. 제목만 보면 홍사용의 ‘나는 왕이로소이다’가 연상된다. 이 시가 발표된 1923년과 가까운 시기의 우리 몸과 말에 관한 이야기다.
이경우 어문팀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경우 어문팀장

110여년 전 우리나라 최초로 한글로 된 해부학 교과서가 번역된다. 제중원의 ‘해부학’(1906년). 한국 첫 근대식 병원인 ‘제중원’ 의학생들을 가르치기 위한 책이었다. 일본 해부학자 이마다 쓰카누의 ‘실용해부학’을 당시 의학생이던 김필순이 번역했다. 오늘날 일상어가 된 ‘복근’, ‘승모근’, ‘이두박근’에서부터 ‘세포, 연골, 인대, 신경, 망막’ 같은 말들이 이 책에 나온다. 전통 의학에서는 신경 쓰지 않았고, 살피지 않았던 것들이었다.

이렇게 받아들여지기 시작한 서양의학은 몸에 대한 우리말과 생각을 바꿔 놓았다. 이전까지 ‘하나’라고 봤던 몸과 마음은 ‘별개’이기도 한 것이 됐다. 말이 달라지면서 의식도 일상도 변해 갔다. 특별전은 이런 얘기들을 풀어 간다. 10월 14일까지.

2018-08-09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