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업계에도 ‘쇼퍼테인먼트’ 바람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쇼핑도 여가생활”… 게임·VR시설 설치
고객 유입·체류 시간 늘리기 작전 나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복합쇼핑몰에 이어 백화점 업계에도 ‘쇼퍼테인먼트’(쇼핑+엔터테인먼트) 바람이 불고 있다. 최근 ‘몰링´(쇼핑몰에서 식사를 하거나 영화를 보는 등 여가생활까지 함께 즐기는 행위)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쇼핑이 단순한 구매 행위를 넘어 여가생활의 일환이라는 인식이 퍼지자 백화점도 이 같은 트렌드를 적극 반영하고 나선 것이다.

롯데백화점은 10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건대점에 영업면적 1400㎡ 규모의 가상현실(VR) 테마파크 ‘롯데 몬스터 VR’을 연다고 8일 밝혔다. 롯데 몬스터 VR은 1인승부터 12인승까지 다양한 기구가 설치돼 60개 이상의 VR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실내 체험관이다. 동시 탑승 인원은 최대 100명에 달한다.

대학가에 있어 20∼30대 고객의 매출 비중이 약 35%로 롯데백화점 전 점포 중 가장 높은 만큼 상권 특성을 살려 젊은층의 유입과 고객 체류시간을 더욱 높이기 위해 VR 테마파크를 열게 됐다는 게 롯데백화점 측의 설명이다. 앞서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9월 일종의 소규모 백화점인 ‘엘큐브’ 홍대점에도 148㎡ 규모의 가상현실 체험관을 열었다.

현대백화점도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와 손잡고 지난해 9월과 12월 판교점과 목동점에 차례로 ‘플레이스테이션 라운지’를 열었다. 고객들이 플레이스테이션 게임과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체험관이다.

이처럼 백화점들이 매장에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강화하고 나선 것은 무엇보다 집객 효과 때문이다. 특히 최근에는 이례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주말 나들이를 쇼핑으로 대체하는 소비자들 늘어나 이 같은 쇼퍼테인먼트형 백화점이 더욱 각광을 받고 있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무더위가 계속된 지난달 11일부터 지난 5일까지 약 한 달 동안 센텀시티점과 대구신세계점 등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강조한 점포들의 매출 증가율이 전체 점포 평균의 2배를 웃돌았다. 이 기간 신세계백화점 13개 전체 점포의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평균 9.9% 올랐지만, 센텀시티점과 대구신세계의 매출 증가율은 각각 18.1%와 15.5%에 달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8-0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