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사흘 만에 다시 소환…“드루킹과 대질신문 응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23: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검, 오늘 오전 9시 30분 두 번째 조사
“송인배·백원우 비서관도 필요시 소환”
金지사 “진실 위해 어떤 것도 하겠다”
드루킹 측근 변호사 두 번째 영장도 기각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검팀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놓고 재격돌한다. 그러나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 후보로 추천한 도모 변호사에 대한 영장은 재차 기각되면서 남은 수사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검팀은 김 지사를 9일 오전 9시 30분에 다시 불러 조사한다고 8일 밝혔다. 첫 소환 조사가 이뤄진 지 3일 만이다. 앞서 김 지사는 특검 조사에서 “산채를 방문해 드루킹의 브리핑을 들은 것은 사실이나 킹크랩(매크로 프로그램)과 관련된 내용은 전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당시 킹크랩 시연회를 본 뒤, 이를 이용해 댓글 조작을 시행하도록 지시하거나 묵인했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특검팀은 첫 조사에서 진술과 정황 증거 외에 구체적인 사진이나 영상 증거를 제시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이번 재조사 과정에서 결정적인 ‘스모킹 건’을 제시하거나 드루킹 일당과의 대질신문을 통해 돌파구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김 지사 측은 “진실 규명을 위해 필요하다면 대질신문뿐 아니라 그 어떤 것에도 기꺼이 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나아가 특검팀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백원우 민정비서관의 소환 가능성에 대해서도 “현재 검토 중으로 필요시 소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검팀은 이날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핵심 회원인 ‘트렐로’ 강모(47·구속)씨를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한편 특검팀은 드루킹 측근 ‘아보카’ 도 변호사의 신병을 확보하는 데 또다시 실패했다. 도 변호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심리한 이언학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영장을 기각하며 “드루킹과 피의자의 경공모 내에서의 지위 등에 비추어 볼 때 공범 성립 여부에 관해 다툴 여지가 있고, 피의자가 수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 변호사는 이날 법정에서 “마치 내가 돈을 직접 전달해서 결국 노회찬 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도록 만든 놈으로 기사가 나갔다”면서 “정말 힘들고 괴로웠다”고 심적인 고통을 토로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특검이 나를 엄청나게 압박했다. 내가 어딜 도망가겠느냐”며 특검 수사를 비판하기도 했다. 도 변호사는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5000만원을 건네고 증거를 조작한 혐의 등으로 한 차례 긴급체포됐지만 법원에서 영장 청구를 기각해 풀려났다. 이후 특검팀은 기존 혐의에 업무방해 공범까지 추가해 지난 6일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18-08-0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