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석탄 밀반입 의혹 일축…“美, 문제 제기한 적 전혀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2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는 8일 정작 미국 정부는 아무 문제 제기를 안 하는데 일부 우리나라 보수 언론이 북한산 석탄의 국내 위장 반입 의혹과 관련해 마치 우리 정부가 묵인한 것처럼 의혹을 제기하는 건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언론이 한반도 화해무드에 딴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언론 브리핑에서 “대북 제재의 주체인 미국이 이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에 클레임(문제 제기)을 건 적이 없다”면서 “미국 정부가 우리 정부를 신뢰하고 있는데, 언론이 계속 부정적인 보도를 내보내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했다. 이어 “미 국무부는 이미 논평을 통해 ‘한국 정부를 깊이 신뢰한다. 한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해상에서 이행하는 데 충실하고,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다. 북한 문제와 관련해 밀접하게 협력하고 있고,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조율하기 위해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의 발언엔 일부 언론 보도에 남북 간, 북·미 간 화해무드에 딴지를 걸려는 불순한 의도가 작용하고 있다는 의심이 녹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정부는 북한산 석탄을 러시아산으로 위장 수입한 혐의가 있는 수입업체를 대상으로 압수 수색과 소환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볼턴 “정의용과 北석탄 관련 통화”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7일(현지시간) 폭스 비즈니스 인터뷰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통화하고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밀반입 의혹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정 실장이 석탄 밀반입과 관련한 한국 정부의 조사 진행상황을 설명했다고 밝히고, “그들(한국 정부)은 우리(미국)와 전적으로 협력해왔으며 기소를 포함해 한국법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볼턴 보좌관이 언급한 부분은 통상적인 한·미 국가안보회의(NSC) 간 조율 과정”이라며 “정 실장은 지난주와 이번 주 지속적으로 볼턴 보좌관과 한반도 평화 정착과 비핵화를 주제로 다양한 협의를 상시로 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8-08-0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