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반변성 10년 만에 89% 증가…망막질환 중 최고 속도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16: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안과병원 망막병원 10주년 분석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녹내장과 더불어 3대 실명질환인 ‘황반변성’과 ‘당뇨망막병증’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황반변성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우리나라에서 환자가 가장 많이 늘어난 망막질환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양대 의대 김안과병원은 망막병원 개원 10주년을 맞아 2009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망막병원을 찾은 환자 34만 6206명의 임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조사 기간 가장 많이 발병한 망막질환은 당뇨로 인한 혈관의 변화로 시력이 떨어지는 당뇨망막병증이었다. 당뇨망막병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7만 9443명이었다. 지난해 환자 수는 2009년 대비 14% 늘었다. 2위는 황반변성으로 환자 수가 4만 1026명이었다. 황반변성 환자는 89% 늘어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인구 고령화와 서구화된 식습관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3위는 ‘눈 중풍’으로 불리는 ‘망막혈관폐쇄’로 2만 6070명이었다. 연령대별 망막질환을 보면 40대는 중심성 망막증, 50대는 망막박리, 60대는 당뇨망막병증과 황반변성, 망막혈관폐쇄, 망막전막 등이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우 김안과 망막병원장은 “10년간 한국인의 망막질환 변화를 살펴본 결과 앞으로도 황반변성과 같은 연령 관련 질환이 가장 걱정된다”며 “전문화된 망막병원으로 책임감을 느끼고 진단과 치료의 수준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안과병원은 1962년 개원해 1986년 망막과를 개설했고 2008년 국내 최초로 망막병원을 설립했다. 지난해까지 129만 4000여명의 외래환자를 진료했다. 국내 의료기관 중 가장 많은 19명의 망막전문의가 활동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