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에게 강아지 미용 맡겼더니… ‘실용적인데 민망해’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14: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트로 캡처 화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메트로 캡처 화면

한국 어머니들처럼 타이완 어머니들도 외모보다 실용을 더 중요시하는 것 같다.

타이완에서 견주가 외출한 사이에 견주의 어머니가 차우차우 반려견의 털을 주둥이만 남기고 모두 깎아버렸다고 영국 일간지 메트로가 지난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타이완 도시 윈린에 사는 팅은 4살 차우차우 반려견 ‘두오 두오’를 엄마에게 맡기고 외출했다. 집에 돌아온 팅은 두오 두오의 새로운 미용 스타일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털이 풍성해서 귀여웠던 두오 두오가 민망한 모습으로 변해버렸기 때문이다. 팅의 어머니가 두오 두오의 주둥이 털만 남기고 털을 모두 밀어버렸다. 마치 두오 두오가 벌거벗은 것처럼 느껴져서, 팅은 민망해서 두오 두오를 똑바로 볼 수 없었다.

팅은 황당한 심정을 소셜 미디어에 하소연했다. 팅은 “방금 집에 돌아왔더니 엄마가 내 반려견에게 야만적인 행동을 한 것을 발견했다”며 “엄마는 이렇게 하는 것이 더 시원하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팅의 어머니는 기온이 35℃까지 뛴 타이완 여름철에 두오 두오가 더울까봐 걱정돼서, 실용적이지만 민망한 애견 미용 스타일을 선택한 것. 팅은 두오 두오를 볼 때마다 속상했지만, 두오 두오는 아무렇지 않아 했고 시원하게 느끼는 듯 했다고 팅은 전했다.

팅은 화나겠지만, 두오 두오만 시원하고 행복하다면,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 두오 두오의 털이 다시 자랄 때까지 몇 달 걸리겠지만, 그때쯤이면 더위도 물러가서 어머니가 다시 극단적인 애견 미용을 선택하진 않을 것이다.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