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한의원서 허리 봉침 치료받던 30대 여교사 쇼크사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14: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검결과 호흡 곤란, 혈압 저하 유발하는 아나필라시스 쇼크 추정
한의원에서 봉침으로 허리 치료를 받던 30대 여성이 쇼크 반응을 보인 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월 15일 오후 2시 48분쯤 부천의 A한의원에서 초등학교 교사 B(38·여)씨가 봉침 치료를 받던 중 쇼크 반응을 일으켰다. B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서울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지난 6월 초 숨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시신부검 결과 B씨는 아나필라시스 쇼크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과민성 쇼크로도 불리는 아나필라시스 쇼크는 호흡 곤란과 혈압 저하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B씨 유족은 한의원에서 응급처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사고가 발생했다며, 한의원 원장을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조사에서 한의원 원장(43)은 “응급처치를 제대로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가족들은 치료와 응급처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119 구급대가 출동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렸고, 병원에는 쇼크에 대비한 응급의약품도 갖춰져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B씨는 사망했을 당시 결혼 후 6개월이 채 되지 않은 신혼상태였고 봉침을 맞아선 안되는 체질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한의원 원장의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 중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