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v, 3가지 맞춤형 홈화면 도입… 고객 자주 이용 메뉴 중심 노출

입력 : ㅣ 수정 : 2018-08-07 1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K브로드밴드 16일 서비스 개편… 나만의 TV 동화책·시니어 메뉴도
SK브로드밴드 인터넷TV(IPTV) Btv가 고객 시청 이력에 맞는 맞춤형 홈화면을 도입하는 등 대대적인 서비스 개편에 나섰다.

SK브로드밴드는 7일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디어 서비스 시스템을 개편해 16일부터 새로운 맞춤형 홈화면(UI 5.0)을 도입하고 콘텐츠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홈화면은 고객 선택에 따라 Btv 홈, 실시간 TV, 키즈 채널 등 크게 세 가지로 달라진다. 새로 구성되는 Btv 홈화면은 상위 분류부터 하위로 내려가며 원하는 콘텐츠를 찾아가는 기존 논리적 구조에서 첫 화면부터 각 고객의 취향에 맞는 몇 개의 메뉴만 노출되는 직관적인 구조로 바뀐다. 김혁 미디어지원본부장은 “조사 결과 전체 시청 건수의 30%가 최근 시청한 VOD 메뉴에서 발생했고, 자주 이용하는 5개 메뉴가 전체 시청 건수의 70%를 차지했다”며 “이런 점을 반영해 기존 1000개 메뉴에서 고객이 주로 이용하는 메뉴 중심으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실시간 방송 화면을 제일 먼저 볼 수 있게 설정할 수도 있다. SK브로드밴드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조사한 결과 실시간 방송을 주로 시청하는 고객도 2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Btv는 또 맞춤형 콘텐츠 강화를 위해 ‘살아 있는 동화’ 서비스를 선보인다. 아이(3∼7세)의 얼굴에 동화 속 캐릭터를 덧씌우는 방식으로 ‘나만의 TV 동화책’을 만드는 서비스다. 아이의 얼굴을 전용 애플리케이션으로 찍어 TV로 전송하면 동화 속 이야기에 따라 20여 가지 표정을 표현해 준다. ‘살아 있는 동화’에는 3D 안면인식 기술과 실시간 표정 자동 생성 기술 등 SK텔레콤의 ‘T리얼’ 플랫폼이 활용됐다.

부모 세대를 위한 시니어 메뉴, 지연 시간을 최소화한 스포츠 중계도 선보인다.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oksusu) 스포츠 중계는 경쟁사보다 최대 20초 빠른 프로야구 중계 서비스를 8일부터 제공한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8-08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