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백화점 문화센터 풍경… ‘주 52시간’ 직장인 강좌 대박

입력 : ㅣ 수정 : 2018-08-07 1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지 한 달 남짓 지나면서 백화점 문화센터가 달라지고 있다. ‘저녁이 있는 삶’을 갖게 된 직장인들이 백화점 문화센터를 찾는 경우가 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백화점들도 직장인을 겨냥한 전문 강좌를 속속 내놓고 있다.

●신세계, 워라밸 강좌 10~15% 늘어

신세계백화점은 지난달 23일 수강생 모집을 시작한 이번 가을학기 문화센터에 평일 저녁 강좌를 의미하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관련 강좌를 10∼15%가량 늘렸다고 7일 밝혔다. 직장인 이용객이 늘면서 ‘와인 소믈리에 자격증 과정’, ‘베이직 드럼’, ‘1대1 필라테스’ 등 인기 강좌는 조기 마감됐을 정도다.

●롯데, 필라테스·디제잉 스쿨 등 인기

롯데백화점도 지난달 25일 접수를 시작한 가을학기 문화센터 강좌에 지난 봄·여름 학기 대비 ‘워라밸 파트’를 50% 이상 늘렸다. 이 중 ‘보디토닉 필라테스’ 강좌는 접수 첫날 정원이 마감될 정도로 인기다. ‘디제잉 스쿨’, ‘감성 여행 사진 찍기’ 등 20~30대를 위한 이색 강좌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설명이다.

●현대, 취미 찾기 ‘원데이 특강’ 53%↑

현대백화점은 1회 1~2시간만 교육을 진행하는 ‘원데이 특강’이 직장인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이번 가을학기에는 해당 강좌를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약 53% 늘렸다. 지난달 24일부터 접수를 시작한 가을학기 신청 고객 중 원데이 특강을 신청한 고객이 50.3%에 달한다는 게 현대백화점 측의 설명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여가 시간이 늘어난 젊은 직장인들 사이에서 ‘취미 찾기’ 바람이 불면서 원데이 특강을 2개 이상 신청해 들어 보고 정규 강좌를 신청하는 고객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문화센터 바람이 매출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일반 고객의 백화점 이용 횟수는 월평균 1.2회인 반면 문화센터 회원의 이용 횟수는 8회에 달한다. 연간 사용액이 2000만원 이상인 VIP 고객 비중 역시 문화센터 회원이 일반 고객보다 약 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8-08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