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LG가 탈세 의혹’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소환

입력 : ㅣ 수정 : 2018-08-07 2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연합뉴스

LG그룹 총수 일가의 탈세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고 구본무 LG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69) 희성그룹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부장 최호영)는 지난 6일 수억원대 세금을 포탈한 혐의로 구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7일 밝혔다.

앞서 국세청은 구 회장을 지난해 총수 일가 구성원들이 LG상사 지분을 ㈜LG그룹에 매각하면서 특수관계인 간 주식거래가 아닌 것처럼 꾸며 100억원대 양도세를 제대로 내지 않은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구 회장은 직접적인 행위자는 아니지만 주식을 처분한 행위자와 함께 고발할 수 있도록 한 양벌규정에 따라 국세청 고발 명단에 포함됐다. 국세청이 고발한 LG 일가 구성원은 1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8-08-0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