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특혜는 없다”…1호 프리미어리거 병역연기 불허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0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英국적으로 계약 뒤 병역 이행 답 없어”
벤저민 데이비스(풀럼FC)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벤저민 데이비스(풀럼FC)

싱가포르 정부가 지난 6월 자국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 진출한 벤저민 데이비스(17·풀럼FC)의 병역 연기 신청을 불허했다.

응 엥 헨 싱가포르 국방장관이 6일 의회에서 풀럼 구단과 2년간 계약한 데이비스의 병역 연기 신청을 거부한 것은 세 가지 이유 때문이라고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 등이 7일 보도했다. 응 장관은 첫 번째 이유로 “데이비스는 싱가포르 국적이 아닌 영국 국적자로 풀럼과 계약했다”고 밝혔다. 풀럼 홈페이지에는 데이비스를 싱가포르 출신이라고 소개했지만 국적은 ‘영국’으로 나와 있다. 그는 이어 “병역의무 이행 계획을 밝히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했으나 (데이비스 측은) 답이 없었다. 그게 두 번째 이유”라고 강조했다. 축구아카데미 JSSL을 운영하는 그의 아버지 하비 데이비스는 빅리그에 진출한 아들의 발전 속도 등 다양한 변수가 있는 만큼 당장 병역의무 이행 시기를 못박을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응 장관은 이어 “데이비스 측은 풀럼과 계약을 체결한 만큼 일단 선수 생활을 계속할 수 있고 연기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싱가포르 국적을 포기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게 세 번째 이유”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데이비스의 개인 역량 계발과 프로 경력 관리를 위해 병역을 연기해 주면 제때 병역의무를 충실하게 이행한 다른 사람들과의 형평성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싱가포르 국적을 가진 남성과 2세대 영주권자는 18세가 되면 병역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스포츠 선수의 경우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는 등 국익에 기여했거나 이바지할 가능성이 있는 극히 제한적인 경우에만 병역 연기가 가능하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8-08-0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