롬복 생존자들 “구조선 절반 비었는데 탑승 때 돈 요구”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0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니 구조당국, 지진 공포 관광객에 장사
“사람들 어떻게든 배 타려고 몸싸움 벌여”
예배중인 이슬람 사원 무너져 50명 매몰


규모 7.0의 강진이 강타한 인도네시아 휴양지 롬복섬 피해자 구조 과정에서 구조 당국이 구조선을 타려는 관광객들에게 돈을 요구했다는 증언들이 나왔다.

지진 발생 사흘째인 7일(현지시간) 가디언은 복수의 관광객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지진 당시 롬복 서쪽 해상의 섬 길리 트라왕안에 있던 영국인 관광객 케이티 플레이는 “롬복 본섬으로 들어가는 구조선을 타려면 표가 필요했다. (티켓을 살 돈이 있는 사람이 많지 않아) 구조선 절반이 텅 비어 있었다”면서 “사람들은 어떻게든 배에 타 보려고 몸싸움을 벌였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또 다른 관광객은 “지진 당일 해변에서 밤을 보내고 아침에 항구에 갔다. 수백명이 구조선을 타기 위해 배를 에워쌌고 난장판이 됐다. 나는 돈을 내고 배에 탈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이날 약 2700명의 관광객이 길리 트라왕안섬을 탈출했다고 밝혔다.

진원지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롬복 북부 지역 등에서는 생존자 구조 및 사상자 수색이 전개되고 있다. 이번 지진으로 북부 지역에서만 가옥 등 전체 건물의 70%가 파괴됐다. 특히 이슬람 사원의 저녁 기도 시간에 지진이 발생해 수색대는 사원 일대에서 구조에 집중하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사원에서 예배 중이던 50여명이 매몰됐다고 추정했다. 가디언은 “사원이 무너져 완전한 평지가 됐다”고 전했다.

지난 5일 이후 여진만 이날 오후 1시까지 200여 차례 발생해 생존자들의 공포심도 극대화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여진으로 추가 붕괴 위험이 있다”고 옥외 대피를 권했다. 현재 24시간 가동되고 있는 롬복 프라야 공항에는 각국 관광객들의 탈출 러시가 이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수천명이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8-0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