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억류’ 우리 국민 1명 송환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일간 붙잡혀… 판문점 통해 인계
북한은 7일 불법입국으로 단속했다며 30대 남성인 우리 국민 1명을 돌려보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오전 11시 판문점을 통해 우리 국민 1명을 북측으로부터 인계받았다”고 말했다. 해당 국민은 34세 남성 서모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7월 22일 남측 주민이 우리 측 지역에 비법(불법) 입국하여 해당 기관에 단속되었다”며 “비법 입국자를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남측으로 돌려보냈다”고 보도했다. 북측은 전날 오전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명의 통지문을 통해 우리 국민 1명을 이날 돌려보내겠다고 통보해 왔으며, 우리 측은 그날 오후 인수 의사를 북측에 전했다.

정부는 북측에서 통지문이 올 때까지는 서씨가 북한에 있는지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북측에서 단속했다고 밝힌 시점 이전에 중국으로 출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2일 단속했다는 북한의 주장에 따르면 서씨는 16일간 북한에 억류됐던 셈이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8-0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