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불 때는 2차 북·미 정상회담…美정가 “9월 유엔총회 성사 가능”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0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트럼프·김정은 친서교환 긍정 신호”
대북제재 기조 유지 속 대화채널 열어놔


볼턴 “폼페이오 네번째 방북 의사 있다”
핵리스트 등 구체적 비핵화 조치 압박


비핵화 협상의 진전을 위한 2차 북·미 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해 북한과 미국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비핵화 결단과 대북 제재 해제 등의 전략적 선택은 실무급이 아닌 북·미 정상 간 담판으로 결정지어야 할 문제라는 점에서다.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친서 교환은 긍정적인 신호”라면서 “북한은 2차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크다고 믿고 있다”고 CNN에 밝혔다.

그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일시와 장소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올해 안으로 열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워싱턴 정가는 오는 9월 미국 뉴욕 유엔총회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뿐 아니라 김 위원장의 유엔총회 연설 가능성을 내다보고 있다.

미국은 현 대북 제재 기조는 이어 가되 북한과의 대화 채널은 상시적으로 구동한다는 입장이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에서 “추가적인 진전을 알아보기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평양을 다시 방문, 김 위원장과 만날 준비가 돼 있고 그럴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어떤 일정도 잡힌 게 없다”고 했다.

그럼에도 양국 수뇌부의 친서가 교환된 만큼 폼페이오 장관이 여러 사안들에 대한 조율을 위해 네 번째 평양 방문에 나설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볼턴 보좌관은 PBS 방송에서도 폼페이오 장관의 평양 방문을 예고하면서 북한의 가시적인 비핵화 조치를 거듭 압박했다. 그는 “싱가포르와 관련해 중요한 것은 ‘비핵화하겠다’는 북한의 약속이지만, 그들은 아직 그 일을 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는 2차 정상회담의 조건으로 북한의 핵프로그램 리스트 제출 등 구체적 행동을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CNN에서는 “이란과 북한에 대한 대응은 정확히 똑같다고 생각한다”면서 “출구가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이란과 북한 지도자와 대화하겠다는 우리의 용의는 변함없다”며 ‘대화’ 의지를 드러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8-08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