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모성 ‘EGR’ 열 많이 받고 고장 잦아…쿨러만 바꾼다고 ‘화재 방지’ 보장 못해”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0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문가가 본 ‘BMW 해명’ 의문들
“불에 녹는 플라스틱 탓에 천공 생겨”
“EGR 모든 부품 통째로 교체가 당연”
BMW 차량의 화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7일 서울 강남구 한 BMW 매장 앞에 BMW 차량들이 줄지어 서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BMW 차량의 화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7일 서울 강남구 한 BMW 매장 앞에 BMW 차량들이 줄지어 서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정부와 BMW그룹 코리아가 잇단 주행 중 화재 사고와 관련해 긴급 브리핑과 대국민 사과까지 했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의혹 해소엔 실패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자동차업계 전문가들은 녹는 재질인 플라스틱 흡기다기관(공기 통로)에 정말 문제가 없는지와 한국에서 유독 화재가 빈발한 이유, 늑장 대응 의혹 등 그간 제기된 의문점들이 명확히 해소되지 않았다고 7일 진단했다.

앞서 지난 6일 요한 에벤비클러 BMW 그룹 품질 관리 부문 수석 부사장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쿨러(냉각기)에서 냉각수가 새 EGR 파이프와 흡기다기관 등에 침전물이 쌓였고, 바이패스 밸브가 열려 냉각되지 않은 고온의 배기가스가 빠져나가면서 침전물에 불이 붙게 된 것”이라고 차량 발화 과정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최영석 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 교수는 “플라스틱으로 제작된 흡기다기관도 문제가 있다”면서 “불 옆에 녹는 소재로 만든 흡기다기관을 만들면 언제든 천공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물론 근본적으로 EGR 자체가 누수되지 않고 정상이었다면 온도가 올라가지 않으니 ‘EGR 누수’라는 업체 설명도 맞지만 동시에 플라스틱 흡기다기관이 녹지 않았다면 천공이 생기지 않아 불이 붙기 쉽지 않다”고 주장했다.

업계에서는 “리콜해서 확인한다고 화재 원인이 없어질지도 의문”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자동차 부품에 정통한 업계 관계자는 “소모성 부품인 EGR은 열도 많이 받고 고장도 잦다”면서 “세척이나 청소 자체가 쉽지 않은 데다 EGR 관련 모든 부품을 통째로 교체하는 게 당연한데 일부 쿨러 등 부품만 교체하는 것이라 완벽하게 화재 방지 조치가 됐다고 보장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한국에서 BMW 화재가 잦은 이유에 대한 해명도 부족하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BMW가 소프트웨어가 아닌 하드웨어적 문제 때문이라고 했지만 원인을 명백히 밝히려면 BMW 본사가 적극적인 자세로 전체적인 시스템을 공개하고 EGR 전문기관인 환경부까지 참여해 빠르게 확인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늑장 대응 의혹 역시 해소되지 않았다는 목소리도 높다. BMW는 2016년 흡기다기관에 구멍이 생기는 현상을 보고받았지만, 이것이 EGR 결함과 관련된 문제로 화재 원인이 된다고 확신하게 된 것은 올해 6월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BMW는 2017년형 디젤차부터 EGR 모듈을 개량형으로 교체했다. 그때 이전 모델 차량도 개량형 EGR로 바꿔 줬다면 연쇄 화재를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란 비판도 적지 않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8-08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