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질식사고 없는 안전한 여름 나기/박두용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이사장

입력 : ㅣ 수정 : 2018-08-07 0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다. 폭염이 계속되면 체력과 집중력이 떨어져 사고도 많이 발생하게 된다. 이런 여름철에는 더운 것도 문제지만 질식 사망이 더 큰 문제다. 더운 건 몸으로 느낄 수 있기 때문에 피할 수 있지만 산소 결핍과 같은 질식 사망은 미처 피할 길도 없이 목숨을 잃게 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박두용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이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두용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이사장

지난해 여름 하수관 정비 공사를 하던 노동자가 맨홀 안에서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밖에 있던 동료가 구조를 위해 맨홀 내부로 들어갔다가 쓰러져 2명 모두 사망했다.

올해도 농장에서 청소를 위해 사료 저장탱크에 들어갔던 2명이 목숨을 잃었다. 매년 여름철마다 반복되는 대표적인 밀폐공간 사망사고다.

공기 중 산소 농도는 약 21%인데, 여름철에는 미생물이 급격히 번식하면서 산소 농도가 현저히 떨어진다. 산소가 없는 공기는 몇 모금만 들이마셔도 살아날 가망이 없다고 봐야 한다. 그래서 질식 사고를 ‘보이지 않는 살인’이라고 부른다.

질식 사고는 사망에 이르는 비율이 52.5%로, 일반 사고의 40배다. 매년 20명 정도가 질식으로 인해 목숨을 잃는다. 주로 사망 사고가 발생하는 곳은 하수도 정비공사 현장 및 공공하수처리장의 오폐수 처리시설, 건설 현장의 콘크리트 양생 장소, 양돈 농가의 정화조로 전체 질식 사망사고의 절반가량(47.3%)을 차지한다.

밀폐공간에서 작업을 할 때 사망사고 위험이 높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따라서 다음과 같은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첫째, 밀폐공간에서 작업하기 전에는 반드시 산소 농도와 유해가스 농도를 측정한다. 둘째, 작업 전과 작업을 하는 중에도 충분히 환기를 한다. 셋째, 밀폐공간에서 구조 작업을 할 때에는 송기마스크와 공기호흡기 등 보호장비를 상시 착용한다.

안전보건공단에서는 질식 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3대 위험 영역인 지방자치단체, 건설 현장, 양돈 동가에 대해 위험등급별로 사업장을 집중 관리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에는 필수적으로 질식예방 장비를 보유하도록 하고, 소규모 현장에는 급기팬과 가스농도측정기 등 예방 장비를 무료로 대여해 주고 있다. 영세 사업장에는 안전장비 구입 비용도 지원한다.

여름철은 무더위와 높아지는 불쾌지수로 안전에 대한 관심이 소홀해지기 쉽다. 공기가 잘 통하지 않는 곳에 들어갈 일이 있다면 ‘한 번 더’ 안전을 확인해 올여름은 질식으로 인한 사망이 단 한 건도 없었으면 좋겠다.
2018-08-0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