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홍길·안소희 울주산악영화제 홍보대사

입력 : ㅣ 수정 : 2018-08-07 0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홍길 산악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엄홍길 산악인

안소희 배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소희 배우

산악인 엄홍길(58)과 배우 안소희(26)가 제3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UMFF) 홍보대사를 맡았다. UMFF는 오는 9월 7~11일 울산 울주군 상북면 복합웰컴센터에서 열리는 영화제를 널리 알리는 ‘움피니스트’(UMFFinist)로 이들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두 사람은 오는 13일 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움피니스트로서 첫발을 뗀다. 엄홍길은 2015년 프레페스티벌(사전영화제) 때부터 이번 영화제와 인연을 맺었고, 올해 명예 홍보대사로 임명돼 다양한 행사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안소희는 영화 ‘뜨거운 것이 좋아’, ‘부산행’, ‘싱글라이더’ 등 출연작마다 새로운 캐릭터를 소화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화제에선 41개국 139편이 상영된다. 레드카펫 대신 영화제의 상징인 그린카펫을 배우와 관계자들이 밟는 게 특징이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8-08-07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