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올여름 ‘파워 업’으로… ‘빨간 맛’ 흥행 잇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07 0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니앨범 ‘서머 매직’ 내고 단독콘서트 가져
레드벨벳. SM엔터테인먼트 제공

▲ 레드벨벳.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해 여름 ‘빨간 맛’으로 가요계를 강타했던 레드벨벳(아이린, 웬디, 슬기, 조이, 예리)이 올해는 ‘파워 업’으로 여름 사냥에 나섰다.

레드벨벳은 6일 미니앨범 ‘서머 매직’을 발표하고 여름 ‘걸그룹 대전’에 합류했다. 이들은 지난 4일과 5일 이틀간 서울 송파구 방이동 SK핸드볼경기장에서 단독콘서트 ‘레드메어’를 열고 팬들에게 신곡 ‘파워 업’ 무대를 처음 선보였다. ‘파워 업’은 통통 튀는 8비트 게임 사운드가 중독성 있는 업템포의 팝 댄스곡이다. 신나게 놀고 에너지를 얻으면 일도 신나게 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공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레드벨벳은 ‘빨간 맛’이 큰 사랑을 받아 여름에 발표하게 된 이번 앨범에 대한 부담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멤버 조이는 “부담이 컸던 건 사실”이라면서 “녹음하면서 어떤 뉘앙스의 보컬로 부를지 멤버들과 연구를 많이 했고 녹음을 끝낸 뒤에 데모곡보다 신나게 들린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자부했다.

웬디는 “‘빨간 맛’이 상큼하고 다양한 색깔이 생각난다면 ‘파워 업’은 제목처럼 에너지가 넘치는 느낌”이라고 소개했다.

레드벨벳은 이번 콘서트에서 ‘파워 업’ 등 새 앨범 수록곡부터 ‘덤덤’, ‘러시안 룰렛’ 등 히트곡까지 총 22곡의 노래를 선사했다. 공연 막바지에 관객들은 레드벨벳의 ‘사탕’을 합창하며 ‘앙코르’를 요청했고 멤버들은 다시 ‘아이스크림 케이크’ 등 무대를 펼쳤다. 이들은 이틀간 총 1만석을 매진시키며 한층 높아진 인기를 증명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8-0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